'장선생객잔'에 해당되는 글 2건

  1. 2015.05.17 차마고도 호도협 (5/6)_20150429~20150430
  2. 2015.05.17 차마고도 호도협 (4/6)_20150429~20150430
기타/차마고도2015.05.17 21:00



▲ 폭포 아래까지 도착했습니다.






▲ 한참 찍고있는데... 바람이 불어 물방울들이... 두두둑~~




▲ 구름사이로 사라집니다...



▲ 한국서도 구경하기 힘든 영춘화가....



▲ 금사강(진사장강) 우측에 도로 보이시나요? 왕복2차선인데... 빵차타고 지나는데... 겁나더군요...



▲ 저기 하얀색 건물 뒤로... 협곡아래까지 내려갑니다.








▲ 내려온 뒤쪽에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은 합파설산(:5,396m)이 있는 쪽입니다.



▲ 이길 따라 다시 교두진으로 빵차를 타고 돌아갑니다.



▲ 뒤쳐진 일행분들이 내려옵니다.





▲ 마지막 분들이 도착하시네요...


▲ 장선생(장노사)객잔에서 협곡까지 내려가는데... 또 입장료가 있습니다. 인당 5元(위안) 이었던가?

왕복 1시간에서 1시간반 정도 소요됩니다. 



▲ TV에서만 보던 오픈가마?.... 현재는 관광객이 적어서인지 운영은 하지 않더군요...



▲ 중간에 잠깐 평지를 걷고.... 다시 쭈~욱 내려갑니다.



▲ 이렇게 내려가는 길을 장선생이 만들어서 입장료를 받는다고 들었는데... 맞는지 모르겠네요.


 




▲ 중간 아랫쪽에 바위에 나무같은게 출렁다리 입니다.


▲ 중국에서 만난 자귀나무...






▲ 가깝게 보이는데.... 아까 그 길과 이어지는 도로를 이은 다리 입니다.



▲ 저 포토존도 입장료가 있습니다. 아직 주인이 안와서 막혀있습니다.


▲ 출렁다리... 장선생객잔에서 입장료를 내지 않으면 이 다리를 건너는데도 입장료를 줘야합니다.











▲ 절벽에 뚫린 이 길도 하류까지 게속 이어져서 한시간~ 두시간 걸린다는데.. 중간중간 통행료를 받는다는 군요...




▲ 중호도협... 차마고도의 호도협중 상,하는 개발이 되어 중호도협만 남아있다네요...


▲  한참 쉬다가 다시 내려온길을 올라가야 합니다.. 내려올때.. 이길을 어떻게 올라가지?.....라는 생각이 계속 들었는데...







▲ 기기묘묘하게 흘러내린 바위들...



▲ 다시 거의 올라왔습니다.


▲  사진으로 보면 그 규모가 잘 상상이 되지 않는데...


▲ 민가 옆에 석류나무 꽃이 피어 있습니다.


▲  석류도 열렸네요...^^







▲ 티나객잔인데, 여기서 쉬면서 차도 얻어먹고, 배낭도 맡기고 저~ 밑에까지 내려갔다 왔습니다.


▲ 빵차타고 한참 가다가 앞쪽에 차량 통제하고 있어서 뭔일인가 했더니... 낙석때문에 앞쪽에 공사중이라는데...

십여분후에 지나면서 보니 큰바위만 치워놓고, 작은 돌덩이들은 다 치우지 못했더군요... 

아스팔트 도로들이 오는 동안 군데군데 찍혀있는걸 보니... 빈번이 낙석이 발생한다는 건데,

전 구간을 굴로 만들수도 없고, 경사도가 워낙에 심하다보니 방법이 없을것 같네요.



Posted by 울강군
기타/차마고도2015.05.17 20:54


▲ 7시쯤 벌써 날이 밝았네요... 어제 내린 비가 옥룡설산에는 눈으로 내렸나 봅니다. 어제보다 많이 쌓인듯...


▲ 옥상 전망대 입니다.


▲ 역시 마당에는 갖가지 꽃들이... 신비디움(호접란) 종류 입니다. 꽃의 크기가 저렇게 벌린게 5cm 이상 됩니다.





▲ 일어나서 앞에서 사진찍고 있는데... 어제 봤던 네덜란드 친구가 담요를 두르고, 풍경을 감상합니다.

우리가 아침을 먹고, 떠나는 순간까지도 저자세로... 아마 졸고있었나?...ㅎㅎ






▲ 벌써 중도객잔이 멀리보이네요.


▲ 개인적으로는 이 코스가 젤 괜찮았는데... 길 왼쪽에 보이는 인공물때문에...조금 실망...



▲ 민가 옆에는 호두나무에 호두가...




▲ 앗... 또 뒤에서 말들이 따라옵니다. 태우는 호객행위 인줄 알았는데...



▲ 30분 정도 진행하니 멀리 종착지인 장선생객잔이 조망됩니다.


▲ 중간에 경사가 아주 급한 곳으로 말을 몰고 내려가더군요...



▲ 또 사진찍다 일행들과 많이 벌어졌네요...






▲ 흐아~...


▲ 저기서 구르면...이라는 생각이 많이 드는 차마고도 호도협 길입니다.







▲ 몇백미터 될듯한 관음폭포 입니다. 수량은 그렇게 많지 않지만... 그 사이를 지나는 기분은...


▲ 한 화면에 담기가 쉽지 않습니다.






▲ 관음폭포의 규모는 아래를 지나는 일행과 비교해보시면...


▲ 흐아~






저길을 또 같이 걸어볼까요?




Posted by 울강군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