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타/차마고도2015.05.17 21:00



▲ 폭포 아래까지 도착했습니다.






▲ 한참 찍고있는데... 바람이 불어 물방울들이... 두두둑~~




▲ 구름사이로 사라집니다...



▲ 한국서도 구경하기 힘든 영춘화가....



▲ 금사강(진사장강) 우측에 도로 보이시나요? 왕복2차선인데... 빵차타고 지나는데... 겁나더군요...



▲ 저기 하얀색 건물 뒤로... 협곡아래까지 내려갑니다.








▲ 내려온 뒤쪽에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은 합파설산(:5,396m)이 있는 쪽입니다.



▲ 이길 따라 다시 교두진으로 빵차를 타고 돌아갑니다.



▲ 뒤쳐진 일행분들이 내려옵니다.





▲ 마지막 분들이 도착하시네요...


▲ 장선생(장노사)객잔에서 협곡까지 내려가는데... 또 입장료가 있습니다. 인당 5元(위안) 이었던가?

왕복 1시간에서 1시간반 정도 소요됩니다. 



▲ TV에서만 보던 오픈가마?.... 현재는 관광객이 적어서인지 운영은 하지 않더군요...



▲ 중간에 잠깐 평지를 걷고.... 다시 쭈~욱 내려갑니다.



▲ 이렇게 내려가는 길을 장선생이 만들어서 입장료를 받는다고 들었는데... 맞는지 모르겠네요.


 




▲ 중간 아랫쪽에 바위에 나무같은게 출렁다리 입니다.


▲ 중국에서 만난 자귀나무...






▲ 가깝게 보이는데.... 아까 그 길과 이어지는 도로를 이은 다리 입니다.



▲ 저 포토존도 입장료가 있습니다. 아직 주인이 안와서 막혀있습니다.


▲ 출렁다리... 장선생객잔에서 입장료를 내지 않으면 이 다리를 건너는데도 입장료를 줘야합니다.











▲ 절벽에 뚫린 이 길도 하류까지 게속 이어져서 한시간~ 두시간 걸린다는데.. 중간중간 통행료를 받는다는 군요...




▲ 중호도협... 차마고도의 호도협중 상,하는 개발이 되어 중호도협만 남아있다네요...


▲  한참 쉬다가 다시 내려온길을 올라가야 합니다.. 내려올때.. 이길을 어떻게 올라가지?.....라는 생각이 계속 들었는데...







▲ 기기묘묘하게 흘러내린 바위들...



▲ 다시 거의 올라왔습니다.


▲  사진으로 보면 그 규모가 잘 상상이 되지 않는데...


▲ 민가 옆에 석류나무 꽃이 피어 있습니다.


▲  석류도 열렸네요...^^







▲ 티나객잔인데, 여기서 쉬면서 차도 얻어먹고, 배낭도 맡기고 저~ 밑에까지 내려갔다 왔습니다.


▲ 빵차타고 한참 가다가 앞쪽에 차량 통제하고 있어서 뭔일인가 했더니... 낙석때문에 앞쪽에 공사중이라는데...

십여분후에 지나면서 보니 큰바위만 치워놓고, 작은 돌덩이들은 다 치우지 못했더군요... 

아스팔트 도로들이 오는 동안 군데군데 찍혀있는걸 보니... 빈번이 낙석이 발생한다는 건데,

전 구간을 굴로 만들수도 없고, 경사도가 워낙에 심하다보니 방법이 없을것 같네요.



Posted by 울강군
기타/차마고도2015.05.17 20:54


▲ 7시쯤 벌써 날이 밝았네요... 어제 내린 비가 옥룡설산에는 눈으로 내렸나 봅니다. 어제보다 많이 쌓인듯...


▲ 옥상 전망대 입니다.


▲ 역시 마당에는 갖가지 꽃들이... 신비디움(호접란) 종류 입니다. 꽃의 크기가 저렇게 벌린게 5cm 이상 됩니다.





▲ 일어나서 앞에서 사진찍고 있는데... 어제 봤던 네덜란드 친구가 담요를 두르고, 풍경을 감상합니다.

우리가 아침을 먹고, 떠나는 순간까지도 저자세로... 아마 졸고있었나?...ㅎㅎ






▲ 벌써 중도객잔이 멀리보이네요.


▲ 개인적으로는 이 코스가 젤 괜찮았는데... 길 왼쪽에 보이는 인공물때문에...조금 실망...



▲ 민가 옆에는 호두나무에 호두가...




▲ 앗... 또 뒤에서 말들이 따라옵니다. 태우는 호객행위 인줄 알았는데...



▲ 30분 정도 진행하니 멀리 종착지인 장선생객잔이 조망됩니다.


▲ 중간에 경사가 아주 급한 곳으로 말을 몰고 내려가더군요...



▲ 또 사진찍다 일행들과 많이 벌어졌네요...






▲ 흐아~...


▲ 저기서 구르면...이라는 생각이 많이 드는 차마고도 호도협 길입니다.







▲ 몇백미터 될듯한 관음폭포 입니다. 수량은 그렇게 많지 않지만... 그 사이를 지나는 기분은...


▲ 한 화면에 담기가 쉽지 않습니다.






▲ 관음폭포의 규모는 아래를 지나는 일행과 비교해보시면...


▲ 흐아~






저길을 또 같이 걸어볼까요?




Posted by 울강군
기타/차마고도2015.05.17 20:51


▲ 끝까지 정상은 보여주지 않네요...



▲ 사진 찍느라 선두와 많이 벌어졌습니다. 전신주가 아주 조그맣게 보이는데.... 선두의 모습을 보면... 잘 보이지도 않습니다.





▲ 오다가 염소(산양)떼를 만났는데... 앞에 가시던 일행분이 무서워서 못가시더군요...

저는 동영상을 찍으면서... 


 양치기도 없고, 그냥 방목을 하더군요... 생긴것은 뿔때문에 사납게 생긴듯 한데...

아주 순하더군요. 뒷부분에는 다리를 다쳐서 세다리로 따라다니는 놈도 있더군요...







▲ 트레킹 코스와 제일 가까운 도로 같은데... 줌으로 완전히 당긴 풍경입니다.







 같이 걸어볼까요? 







▲ 깊은 계곡은데 보이지는 않는데, 물소리가 굉장히 큽니다. 

살짝 보이는 물이 회색입니다. 석회석이 녹아서 내리는 물이라네요.





▲ 정식 도로는 아닌듯 한데....


▲ 저기~ 숙소가 있는 마을 입니다.


▲ 오는 동안 계속 비가 왔다리~ 갔다리~ 해서 카메라를 넣었다~ 뺐다~ 하면서 바빴네요...


▲ 하얀색 건물이 오늘 묵게된 중도객잔 입니다.




▲ 한글이 반갑네요...ㅎㅎ


▲ 객잔의 전망대(식당의 옥상)에서 펼쳐지는 옥룡설산(玉龍雪山: 5,596m) 입니다.

뒤쪽으로는 구름때문에 보이지는 않지만, 합하설산(:5,396m)이 잠깐 보였습니다.



  중도객잔의 전망대(식당옥상)에서 바라본 숙소 건물입니다. 왼쪽이 주방건물이고 우측에도 2층짜리 숙소가 있으니

제법 큰 게스트하우스 입니다. 각 방마다 침대두개와 화장실 시설이 되어 있습니다.

다만 벽이 얇아서 옆에서 소근거리는 소리와 윗층에서 걷는소리도 아주 잘 들립니다.... ^^;


▲ 정상부 쪽에 눈 쌓인 곳이 있어서 당겨보았는데.... 만년설인가? 싶습니다.

최근에는 옥룡설산의 눈이 다 녹아버리는 경우도 있다니, 평균기온이 많이 올라간듯 합니다.


▲ 삼각형을 보면 아래 사진에서 찾기 쉬울것 같습니다.




Posted by 울강군
기타/차마고도2015.05.17 20:47


▲ 28밴드가 시작되는 중간 매점에서 바라본 나시객잔 쪽입니다.




▲ 뒤처진 일행 중 한분이 말을타고 올라오십니다.



▲ 28밴드가 시작되는 매점입니다. 트레킹 시작부터 여기까지 한구간, 28밴드 한구간... 그렇게 말을 타는것 같습니다.


▲ 사진 찍은 뒤쪽에 푸세식 화장실이 있는데... 아무생각없이 사용했다가 매점 아주머니...

뛰어와서 1元을 외치십니다....


▲ 앞쪽으로는 옥룡설산과 아랫쪽은 깊은 호도협이 펼쳐집니다.



▲ 


▲ 설산의 만년설이 녹은 물이 계곡을 이루고, 폭포를 만들어 냅니다.

28개 굽이(28밴드)를 오르다가 힘들면 뒤돌아보면 그림같은 풍경이 다가옵니다.


▲ 28밴드의 오름의 마지막 입니다. 간이 매점 뒤쪽에서 사진찍으려면 돈을 요구합니다...^^;


▲ 말도 여기까지만 운행을 합니다.



▲ 아랫쪽에 올라오는 트레커들이 아주작게 보입니다.

28밴드 시작점부터 정상까지 천천히 쉬면서 걸어서 한시간 남짓 걸린듯 합니다.


▲ 차마고도의 트레커는 단연코 한국인팀이 제일 많다고 합니다. 

저기 보이는 외국인들은 네덜란드, 독일 등에서 온 팀인데 

같은 숙소에서 묵게 되어 짧은 영어로 대화를 나눠 보려고 했는데...

역시 술로의 대화가 더 쉬웠던 기억이 있네요... ^^;


▲ 구름사이로 파란 하늘이 보이니... 옥룡설산 정상도 보이지 않을까 했는데... 끝까지 정상을 보여주지 않습니다.



▲ 차마고도 마방길을 걷다보면 한가지 거슬리는게 있는데... 

길과 평행하게 쫙쫙~ 뻗은 전기줄이....

이 사진의 중간도 굵은 전기줄이 있었는데... 포토샵에서 지웠습니다. 





▲ 뒷 배경이 옥룡설산 자락인데 아직 봄이라 그런데, 봄이 지나고 나면 배경이 초록색으로 변하게 됩니다.




▲ 호도협이 호랑이가 뛰어넘었다는 협곡인데... 얼마나 큰 호랑이길래....ㅎㅎ






▲ 호도협을 가로지르는 강인 금사강인데... 저렇게 황토물이라 금사강이라 생각했는데...

다른분들이 찍은 사진을 보면 물이 참 맑았는데... 생각해보니 상류쪽에 참으로 공사를 많이 하더군요...

바로 아랫쪽의 도로는 호도협의 끝까지 뚫려있지만, 금사강 건너편의 저 도로는 조금 아랫쪽에 끝나는듯 했습니다.


▲ 28밴드의 정상에서 한시간~한시간반 정도 쉬엄쉬엄 걷게되면,

중간 만나게되는 차마객잔(Tea Horse Trade Guest House) 입니다.

왠만한 객잔에서는 무료로 따뜻한 차를 계속 먹을수 있습니다. 




▲ 두 주전자의 차를 비우고, 다시 출발 합니다.



▲  저 왼쪽의 빨간지붕을 통과하게 됩니다.







▲ 대극이 새롭게 올라오는것도 있고, 벌써 열매를 맺고 있는것도 있고... 다양합니다.








▲ 저렇게 경사도가 심한 곳에 집을 짓고 밭을 일구고... 마을을 만들고... 참으로 대단하게 생각됩니다.


▲ 멀리 말을 방목하고 있네요... 



▲ 이꽃은 이름을 몰라요.... 가이드가 알려줬는데... 잊어버렸다는....ㅜㅜ







▲ 비가올때는 조심해야 할 구간이 많습니다. 낙석위험이.... 지나는데 후덜덜덜~

Posted by 울강군

티스토리 툴바